인사말

안녕하십니까! 사단법인 한국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학회 제7대 회장을 맡게 된 국립한경대학교 정하열 교수입니다.

무엇보다도 코로나19로 국내외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신축년 새로운 한 해를 보내고 계시는 회원 여러분들께 항상 건강하시고 하시는 일마다 행운이 함께 하기를 기원드립니다. 또한 지난 한 해 동안 학회 발전을 위해 노력해 주신 박 훈 전임 회장님을 비롯한 학회 임원진 및 회원 여러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존경하는 한국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학회 회원 여러분!

이제 저는 당 학회 7대 회장으로서 전임 회장님들과 회원님들께서 땀과 노력으로 이루신 업적을 계승하고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도록 주어진 소임을 다하고져 합니다. 이를 위한 실천 방안으로 다음과 같은 학회 운영계획을 말씀드리겠습니다.

첫째, 유익한 학술프로그램을 준비하여 학술행사가 활성화 되도록 하겠습니다. 특히 올해는 일반식품에 대한 기능성 표시제도 시행의 원년임에 따라 관련된 많은 학술 정보와 기술적 노우하우가 회원분들께 전달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습니다. 이 외에도 시대적 요구를 반영하여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할 수 있는 유용한 컨텐츠를 회원님들께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둘째, 당 학회 학술지가 연구재단 등재후보 학술지가 될 수 있도록 매진하겠습니다. 오래전부터 추진해온 사업으로 아직 결실을 맺지 못하였지만 연구재단 등재지가 되기위한 한걸음을 힘차게 내딛을 수 있도록 준비하겠습니다.

셋째, 학회 홈페이지가 기능적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시스템화 시키며 회원 배가 캠페인을 통하여 살아서 움직이는 학회가 되도록 홍보 및 효율성 제고에 매진하겠습니다.

회원 여러분! 이상의 운영계획을 실천함에 의해 (사)한국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학회가 국내외에서 유산균과 프로바이오틱스의 중요성이 나날이 강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학술적이나 산업적으로 지난 업적을 돌아보며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활발한 학술 활동의 장을 펼침을 통하여 회원 개개인의 성원에 보답함과 동시에 국가 산업발전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자리매김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회원 여러분의 건승을 기원하며 많은 응원과 협조를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1년 2월 19일
(사)한국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학회

회장 정 하 열

2022년 (사)한국유산균 · 프로바이오틱스학회 춘계심포지움

하루 동안 팝업창을 띄우지 않습니다.
2022년 한국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학회 신년사

존경하는 한국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학회 회원 여러분!

 

2022년 임인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 2021년은 코로나19 바이러스와 함께 델타변이 바이러스의 확산과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등장으로 여전히 우리 사회가 힘들게 보낼 수 밖에 없었던 많은 아쉬움이 남는 한해였습니다. 이제 시작하는 임인년 올 한 해에는 우리에게 닥친 펜데믹 상황을 극복하고, 회원 여러분과 그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함께 하시는 한 해가 되길 소망합니다.

 

2021년 한 해도 지속적인 펜데믹 상황으로 인하여 학술 및 인적 교류 활동이 제한적인 한 해였지만, 우리 학회는 회원 여러분들의 성원에 힘입어 2021년 6월 11일에는 ‘뉴노멀 시대에서 프로바이오틱스의 역할’의 주제로 또한 11월 26일에는 프로바이오틱스와 마이크로바이옴의 연구개발: 기능성 소재로서의 산업적 활용’의 주제로 온오프라인 e-Conference 형태의 정기 학술대회를 성공적으로 개최하였습니다. 이를 통해 국내 건강기능식품과 글로벌 바이오 헬스케어 분야의 최근 관심사항인 마이크로바이옴과 프로바이오틱스의 현황과 미래를 알아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의 장을 제공할 수 있었습니다.

 

올해에는 우리 학회지가 한국연구재단에 등재후보지로 인정을 받고 우리 학회가 아시아유산균학회의 회장국으로 지명됨에 부족하지 않도록 내적으로는 유산균, 프로바이오틱스, 마이크로바이옴 분야에서 권위있는 학술단체로 도약할 수 있도록 충실을 기하며 외적으로는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족하지 않은 학술단체의 위상을 갖출 수 있도록 전체 임원진과 운영위원들이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우리 학회가 작년의 성과를 바탕으로 한번 더 점프업 할 수 있도록 회원 여러분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리며, 하시는 모든 일에서 성과를 얻으시고, 늘 건강하시기를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22년 01월

사단법인 한국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학회

회장 정 하 열

하루 동안 팝업창을 띄우지 않습니다.